Categories
마켓터

긴 슬럼프의 끄트머리에서

 

굳이 부인은 하지 않겠다.

슬럼프가 있었고,

이제 막 그 끄트머리에 서있다.

난 이 슬럼프를 마칠 수 도 있고,

이 슬럼프를 계속 이어갈 수 도 있다.

 

나는 원래 이런 사람 이였다.

기획을 하는 사람.

돈이 많은 사람도, 기술적으로 완벽한 사람도 아닌

기획을 하는 사람이 나였다.

 

앞으로 일주일 뒤에 일을 기획하고,

한달 뒤에 일을 기획하고,

분기, 년 단위의 기획을 하고,

그 수립된 기획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는지 여부를 경영하는 사람이 나였다.

 

나는 경영자 였다.

 

문제는 개발기간이 길어지다 보니,

개발자이기도 했어야 했고,

디자이너 였기도 했어야 했고,

아들이자 남편이자 뭐 그런 내 생활도 있었다.

 

경영을 위한 자금은 매달 그 한계와 씨름을 해야했고,

‘앞으로 나는’ 이라는 명제 보다 ‘지금’을 어떻게든 극복하기 위해 처절했다.

 

지난 시간들이 ‘처절’했다.

그리고 결국 남겨진 것은 너무도 ‘졸작’이였다.

 

 

지난 4개월간 “왜?”라는 질문을 수도 없이 던졌다.

 

그리고 결국 답을 얻은 것 같다.

쉽고 간단하게

“내가 내 일을 잘 못했다.”

 

경영자가 해야하는 수많은 일 보다는

굳이 내가 나서야 하지 않아도 될 부분에 더 많은 선택과 집중이 이뤄졌다.

 

“이제서라도 되돌릴 수 있는가? “라는 질문이 이 길고 길었던 슬럼프의 끄트머리이다.

그 답이 “없다”라면 난 영원이 이 슬럼프에 갇히게 될 것이고,

그 답이 “있다”라면 난 이 슬럼프에서 자유롭게 될 것이다.

되돌릴 수 없더라도 이 슬럼프에서는 빠져나가야 한다.

그래야 하는 거다.

 

Categories
마켓터

그는 아직 현역이다.

입으로는 황혼을 이야기 하지만, 아직도 세상에 호기심이 가득한 한 남자를 만났다.

갈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이야기했지만, 그는 아직도 자신의 족적을 남기고 싶어했다.

 

스스로를 성공한 사람이라 이야기 했지만,

그의 성공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은 듯 보였다.

 

한때의 성공이 그에게 많은 부유함을 주었지만,

그의 성공보다 그의 부유함 때문에 그의 주변에는 잠시 머물다 떠나버리는. 굶주린 사람들만 가득했다.

 

그도 그가 원한 것이 경제적인 것 만은 아니였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어떤 시점이 지나고 그는 그가 무엇을 원하는 지도 모르는 그런 사람이 되어 버렸다.

 

여전히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하고 싶고,

남들보다 뛰어나다는 것을 인정받길 원했다.

 

하지만 주변에 잠시 머물다 떠나버린 많은 사람들 때문에 더 이상 아무도 믿지 못한다.

 

 

그는 아직도 현역이다.

그는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는 것 처럼 생각하고, 이야기하고, 행동한다.

하지만 그는 아직도 현역이다.

 

그 누구보다 성공에 목말라하고 있고,

그 목적지도 명확하게 알 수 없는 성공 때문에 그는 지금도 고민만 하고 있다.

 

나도 그와 같아 질 것이 두렵다.

확실하게 그는 내가 아니다.

Categories
마켓터

40

할 수 있는 것과

하고 싶은 것을 가려내는 일은 여간 쉽지 않은 일이 아니다.

 

앞에 ‘잘’을 붙이면 조금 수월해 지려나?

 

잘 할 수 있는 것과

잘 하고 싶은 것.

 

 

어떤 기대를 하고 있는 일은 대부분 그 기대치 만큼의 성과가 나오기 힘들다.

기대에 대한 목표지향점은 시시때때로 바뀌기 때문이다.

 

40…

 

불혹의 나이…

 

이젠 하고 싶은 것 보다는 할 수 있는 일을 명확하게 알아야 하는 나이…